[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과 사물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사물인터넷(IoT)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특히 2020년 이후 50억명의 사람들과 500억개의 기기들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시대로 본격 진입할 것이란 예측이 잇따르고 있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궁극적으로 지구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이 서로 연결돼 새로운 경험이 창출되는 ‘초연결’ 세상이 성큼 다가온다.

IoT 시대에는 웨어러블 기기같은 새롭고 다양한 기기와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이 등장할 것이고, 도처에 센서가 탑재돼 있는 세상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여기에 클라우드, 빅데이터 분석, 보안 기술이 서로 어우러지면서 새로운 가치와 기회를 얻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서비스는 자동차(스마트/커넥티드카), 의료(u/스마트헬스케어), 주거환경(스마트홈), 도시(스마트/커넥티드시티), 에너지(스마트그리드), 제조현장(스마트매뉴팩처링), 운송·물류·유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창출될 것이며, 전세계 각지에서 다양한 적용과 시범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람이 서로 무수히 연결되려면 네트워크 통신 기술이 뒷받침돼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를 위해 ITU, IETF, 3GPP, ISO 등 IT·통신 관련 국제표준화 기구에서는 사물통신 기술을 M2M(Machine-to-Machine), USN(Ubiquitous Sensor Network), MTC(Machine Type Communications), MOC(Machine Oriented Communication)같은 다양한 용어로 연구를 진행해 왔다. 현재도 사용되고 있지만, IoT를 이를 모두 포용하는 보다 넓은 개념이다. 시스코와 퀄컴, 가트너 등 일부에서는 사람과 사물을 넘어 공간, 데이터, 프로세스 연결까지 포괄하는 더 큰 개념의 ‘만물인터넷(IoE)’을 내세우고 있다.

IoT 통신기술은 상당부분 현재 폭넓게 사용되고 있는 IP 기반의 유무선 통합 인프라에서 수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기존의 통신기술이 발전하는 동시에 새로운 기술이 등장하면서 현재의 환경·기술적 한계를 극복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현재 널리 사용되고 있는 ▲와이파이(WiFi)·4G 롱텀에볼루션(LTE), 스몰셀 등 무선·이동통신 기술과 ▲이더넷 등의 유선통신 기술 ▲블루투스를 비롯해 와이기그(WiGig), 지그비(ZigBee) 등 근거리 통신기술도 활발히게 활용될 전망이다.

차량통신 기술인 WAVE(Wireless Access for the Vehicular Environment), DSRC(Dedicated Short-Range Communication)처럼 특화된 통신기술을 비롯해 COAP(Constrained Application Protocol(COAP), 저전력 저손실 네트워크(LLN) 라우팅 프로토콜(Routing Protocol for Lossy Link Network)과 IPv6 기반의 6LoWPAN(v6 over Low Power and Lossy Network) 등 저전력 근거리 통신기술 범주까지 활용이 다양하게 확대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가장 지배적인 기술로는 2020년 이후 상용화가 예상되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인 5G, 와이파이(WiFi)가 지목되고 있다. 근거리 통신기술로는 블루투스(Bluetooth), 와이기그(WiGig)가 가장 주목된다.  

[이유지기자의 블로그=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2014/10/07 09:17 2014/10/07 09:17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