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보안업계 최고의 관심사는 범정부 차원에서 진행할 DDoS(분산서비스거부) 대응체계 구축 사업입니다.

조만간 정식 발주될 이번 사업은 지난 7월 청와대를 비롯한 국가기관이 줄줄이 DDoS 공격을 받으면서 심각성을 깨달은 정부가 긴급히 20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교육·과학기술, 경제, 사회, 경찰, 시·도의 5대 분야 132개 공공기관에 한꺼번에 DDoS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긴급히 추진됐습니다.

계획에 없던 대규모 보안 사업이고, DDoS 방어 장비를 주축으로 방화벽, 침입방지시스템 등 유해트래픽 차단 장비 등 다양한 보안 솔루션들이 한꺼번에 도입될 것이기 때문에 많은 SI 및 보안업체들이 열심히 사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개별 부처에서 발주한 단일 보안 사업으로 40~50억원 이상을 넘은 사례는 거의 전무합니다.

워낙 규모가 커서 그런지 벌써부터 이번 사업을 끝으로 적어도 앞으로 6개월 동안 공공 정보보호 사업은 거의 없을 것이란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 보건복지부, 경찰청, 행정안전부가 각각 주관해 연말까지 완료되는 이번 사업은 지난주 사전규격이 공개됐습니다.

이번주 중 정식 사업공고가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전규격을 기반으로 각 분야별로 목표로 하고 있는 DDoS 대응체계를 순차적으로 살펴볼 생각입니다.

분야별로 사업범위나 진행방식, 기본적인 도입품목은 유사하지만, 환경이 다른 만큼 초점은 조금씩 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순서는 이렇습니다. 1. 교육·과학기술 2. 경제 3. 사회 4. 경찰 5. 시·도의 DDoS 대응체계 구축 사업 제안요청서(RFP) 분석입니다. 

다만 모든 부처마다 ▲기관별 네트워크 보안상태 점검과 DDoS 대응체계 설계를 위한 컨설팅을 시작으로 ▲DDoS 대응체계 구축 ▲모의시험 및 검증, 기관별 통합보안관제 체계 구축 ▲DDoS 총괄 체계 마련 ▲좀비PC 탐지·제거 체계 및 선제적 DDoS 방어체계 구축 ▲기관별 DDoS 대응 지침 및 매뉴얼 수립 ▲교육체계 마련까지 총 8단계 순서로 사업이 진행됩니다.

주요하게 도입될 장비는 DDoS 방어 전용장비, 좀비PC 탐지·제거 장비 등과 보안관제와 연계하는 체계가 공통적으로 구축될 예정입니다.

이번 사업은 단순히 DDoS 공격 탐지·차단 전용으로 개발된 보안 장비를 구매하는 것만이 아니라 사전 컨설팅을 거쳐 다른 부족한 보안 제품까지 함께 구성하고, 실시간 통합보안관제, 정책과 교육까지 연계하게 된다는 점에서 체계적인 대응체계 구축 사업계획이 수립됐다는 것이 대체적인 보안업계 전문가들의 분석입니다. 

이 사업에서 보안업체들에게 가장 아쉬운 점은 아마 가격 측면이 될 것 같군요.

2009/10/21 22:20 2009/10/21 22:20

트랙백 주소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