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보호'에 해당되는 글 1

  1. 2010/10/20 보안업체가 개인정보보호 위반, ‘잉카인터넷’ 과태료 처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안업체인 잉카인터넷의 신뢰성과 이미지가 크게 훼손되게 됐습니다.


잉카인터넷이 20일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정보통신망법의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위반해 500만원의 과태료와 개인정보 기술적·관리적 조치 수립·시행 등 재발방지 대책 시행에 대한 시정명령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날 KT는 가입자 동의 없이 전국동시지방선거 때 선거홍보용
문자메시지를 발송 상품에 이용돼 10억원의 과징금을 함께 받았죠.)


작년 말 루마니아 해커로 알려진 ‘우누(Unu)’에 자사 제품인 ‘엔프로텍트’ 웹사이트가 해킹된 것이 알려진 적이 있는데요. 당시 22명의 고객 개인정보 일부가 이 해커에 노출돼, 대표이사가 직접 사과와 함께 “웹사이트 개편 중 예전 사이트가 일시적으로 노출했던 것이 원인이고, 고객이 주로 사용하는 금융, 공공기관의 보안 제품에서는 개인정보를 전혀 수집하고 있지 않다”고 해명과 자칫 발생할 수 있는 오해의 소지 차단에 힘을 쏟았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방통위의 행정처분으로 잉카인터넷은 또다시 타격을 입게 됐습니다.

잉카인터넷에 대한 행정처분 이유가 적절한 개인정보 관리 계획과 조치가 없었다는 건데요.

방통위는 지난해 12월 현재 108만 명의 개인정보를 수집, 이용하면서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지정, 개인정보 기술적·관리적 보호조치 이행 등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취급하기 위한 내부관리계획을 수립, 시행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잉카인터넷 개인정보처리시스템에 접근권한이 없는 내부직원 9명이 접속했고, 지난 2005년 9월부터 2009년 11월까지 개인정보를 수집, 이용하면서 회원의 비밀번호를 일방향 암호화 저장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했다. 또한 3명의 만14세 미만 아동의 개인정보를 수집하면서 법정대리인의 동의도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잉카인터넷은 이번 행정처분이 지난해 11월 27일 우누의 웹사이트 해킹 사고 때문에 방통위가 조사한 결과 내려진 것이라고 해명했는데요.  

당시 방통위가 홈페이지를 조사했고, 이메일과 비밀번호로 회원가입을 받고 있어 개인정보를 다루는 온라인 사업자의 법적 의무에 맞는 개인정보관리체계가 부족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잉카인터넷은 “당시 웹사이트 취약점이 발견됐을 때 즉각 수정, 보호조치를 적용한 것이 방통위로부터 확인됐었고, 개인정보관리책임자와 전담팀을 신설해 매월 1회 정기적으로 내부감사도 시행하고 있어 모든 조치를 이행하고 있다”며, “올해 말에는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도 획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권한이 없는 내부직원의 개인정보처리시스템에 접근한 것은 “당시 웹사이트 문제점을 파악하는 과정에서 접속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결국 1년 전에 있었던 웹사이트 해킹 사건(?)이 발단이 돼, 지금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네요. 잉카인터넷 입장에서는 기억에서 지우고 싶은 사건이겠지만 한번 엎질러진 물은 다시 담을 수가 없습니다.

방송통신위원회 김광수 개인정보보호윤리과장은 “잉카인터넷도 온라인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하기 때문에 법 적용 대상 사업자”라며, “이같은 모든 기업은 적절한 개인정보의 내부관리 계획과 보호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른 보안업체들도 명심해야겠습니다. 특히 홈페이지에 회원가입을 받고 있다면 법규준수와 이행에 더욱 엄격하게 신경을 써야합니다.

일반 기업보다도 자사 제품에 취약점을 노출시키거나 웹사이트가 해킹을 당할 경우, 사업 자체에 큰 타격을 입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잉카인터넷은 온라인게임과 인터넷뱅킹 등 금융권 사이트에서 높은 점유율을 가진 인터넷보안 제품인 ‘엔프로텍트’ 때문에 가뜩이나 극심한 ‘안티’에 시달리고 있는데요. 이래저래 수난시대를 겪고 있는 잉카인터넷이 고객 신뢰 회복을 어떻게 벌여나갈 지 주목됩니다.

위기의식을 갖고 뼈아픈 자기반성과 함께 지속적이고도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 같군요.

2010/10/20 16:40 2010/10/20 1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