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화두인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 기술이 컴퓨팅 분야에서 x86 서버가 개발되면서 바뀐 산업구조와 비슷하게 네트워크 장비 산업구조를 변화시킬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최근 발간한 ‘방송통신정책’ 제24권 12,14호에 실은 SDN의 등장과 전망 보고서에서 미래융합연구실 김민식부연구위원과 임순옥 연구원은 “SDN의 확산과 표준화는 제조업체 중심의 수직적인 통합구조를 x86 서버처럼 복수의 수평적 구조로 분할되는 모습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고서에 따르면, x86 서버 구조는 다양한 시장에서 실질적인 표준으로 받아들여지는 범용적인 중앙처리장치(CPU)와 운영체제(OS)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바탕으로 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제공 방식은 생태계를 형성해 혁신과 더불어 비용감소도 가져왔다.

반면에 네트워크 장비는 제조업체마다 폐쇄적이고, 독자적인 플랫폼이 수직적으로 통합돼 제공되고 있다.

중앙처리장치(data plane CPU)는 각 업체마다 다른 ASIC을 주문해 사용하고, 업체별로 개발·소유하고 있는 네트워크 운영체제(OS)를 사용하고 있다. 또한 이러한 장비를 이용자가 편리하게 통제 및 관리할 수 있는 프로그래밍이 제한적으로 지원되거나 제공되지 않는다.

따라서 네트워크 장비의 구매자는 라우터, 스위치 등의 공급업체를 다르게 구매할 경우 제어 및 관리기능이 서로 다른 이유로 통일된 네트워크 정책을 적용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SDN 기술은 네트워크 장비에서 제어 및 관리 기능을 담당하는 컨트롤러 계층을 하드웨어에서 분리해 컴퓨팅 장치로 이주시킬 수 있다. 특히 SDN의 아키텍처에서는 컨트롤러 계층과 애플리케이션 계층 사이에 있는 개방형 API를 제공함으로써, 개별적으로 사용자가 프로그램을 스스로 작성할 수 있다.

더욱이 SDN을 구현하는 프로토콜인 오픈플로우는 컨트롤러 계층과 오픈플로우 지원 네트워크 장비(스위치/라우터) 사이에서 커뮤니케이션 역할을 담당해 상호 운영성을 보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한 구조적인 변화는 다양한 계층을 수직적으로 통합하던 과거와는 달리, 각 계층별로 분화되어 치열한 경쟁을 통해 가장 잘할 수 있는 계층에 전문화하는 방향으로 발전을 이끌 전망이다.

이에 따라 SDN의 기술 확산과 표준화가 시스코·주니퍼네트웍스와 같은 기존 시장 지배력을 가진 네트워크 장비업체들에겐 위협이 될 수 있다. 이들이 제공해온 장비를 차별화해온 강점들이 SDN의 확산 및 표준화로 더 이상의 경쟁우위로 작용하기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업체별로 SDN 기술 관련 입장차가 존재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SDN은 네트워크 장비 및 소프트웨어 시장에 새로운 공급기업들의 진입을 허용하게 된다. VM웨어가 인수한 니시라나 빅스위치네트웍스같은 업체들이 이에 해당된다.

보고서에서는 SDN 기술이 표준화되면 표준화된 기술과 부품으로 공급기업의 생산비용이 감소되고 네트워크 가격도 낮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궁극적으로 기존 네트워크 장비업체에 대한 종속성이 낮아져 구매자의 자율적인 네트워크 장비의 운영이 보장되고, 더욱 다양한 업체로부터 장비 구입 및 지원이 가능해짐에 따라 다양한 기업, 통신사업자, 인터넷 사업자 등 구매기업들의 시장참여를 유도해 네트워크 장비시장이 확대될 수 있다.

아직까지 SDN이 시장에 확산될 지 의견이 분분하다. 확산과 표준화에 현실적인 걸림돌도 많은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구원들은 이 보고서에서 SDN이 긍정적으로 전망되는 이유로 기존의 통합된 가치사슬이 반도체, 네트워크 장비, 컨트롤러, 애플리케이션, 수요자 등 네트워크 사업의 계층이 분화되면서 강력한 생태계가 형성되고 있다는 점을 크게 평가했다.

가상화와 클라우드, 융합화 확산으로 IT산업의 경계가 점점 모호해지는 상황에서 서버·스토리지·소프트웨어뿐만 아니라 네트워크에 불러올 향후 변화가 주목된다.

2012/08/15 18:40 2012/08/15 18:4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정보통신기술(ICT) 발전도와 경쟁력을 평가하는 네트워크 준비지수(NRI)에서 우리나라가 올해 10위권 밖으로 다시 밀려났습니다.

세계경제포럼(WEF)·유럽경영대학원(INSEAD, 인시아드)이 최근 발표한 글로벌 정보기술 리포트(GITR)에서 우리나라는 지난해 3년만에 10위권에 재진입했지만 올해 142개국 중 12위로 다시 순위가 내려갔습니다.

(2007년 122개국 중 19위, 2008년 127개국 중 9위, 2009년 134개국 중 11위, 2010년 133개국 중 15위, 2011년 138개국 중 10위)

작년에는 방송통신위원회가 보도자료까지 냈는데, 순위가 떨어져서 그런지 올해는 조용하네요.

물론 이같은 국가지수나 순위는 매년 조금씩 왔다갔다 할 수 있습니다. 스웨덴·싱가포르·핀란드처럼 선두권에 안착한 국가들이 부럽긴 하지만요. 이들 국가말고도 핀란드, 덴마크, 스위스, 노르웨이, 미국이 지난해에 이어 10위권에 들었습니다. 한국 앞에는 대만과 중국도 있습니다.

더욱이 우리나라는 초고속인터넷에 이어 LTE(롱텀에볼루션) 모바일 브로드밴드까지, 전국 단위의 유·무선 광대역통신망을 앞서 구축하고 있고 많은 이용자(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는 ICT 인프라 선도국입니다. 우리나라가 목표로 삼은 세계적인 ICT(정보통신기술) 강국을 유지하려면, 현재의 문제를 인지해 개선해야 합니다.

NRI는 정보통신뿐만 아니라 각국의 정치·규제, 비즈니스 환경과 인프라 및 디지털 콘텐츠·가격적정도·기술 관련 준비도, 개인·기업·정부의 활용(이용), 경제와 사회에 미치는 영향(Impact)을 포괄하는 광범위한 평가지수입니다.

WEF와 인시아드는 GITR 보고서를 낸지 10년을 넘기면서, 그리고 최근 ICT를 주축으로 모든 것이 연결되는 ‘하이퍼커넥티드 세계(Hyperconnected World)’가 가속화되면서 올해에는 평가 프레임워크에 약간 변화도 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준비도(Readiness)’ 항목에 ‘가격적정성(Affordability)’을 강조했고 단순한 ‘활용(Usage)수준’보다는 ‘기술(Skill) 활용’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한국은 활용도나 영향도 항목에서 각각 2위와 4위로 높은 순위에 올랐지만, 환경과 이용준비도는 35위와 24위에 그치면서, 지난해보다 종합 순위가 두 계단 아래로 내려갔습니다. 

그 중에서도 시장 및 정치·규제 환경이 열악한 것이 가장 문제입니다. 정치·규제 환경은 43위, 준비도에서 가격적정성은 70위로 낮아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을 확인시켜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해 10위권에 진입했을 때에도 지수가 낮았던 분야는 지수 순위가 더 하락했습니다. 개선되기는커녕 더 안좋아지고 있는 것입니다. 특히 정치·규제 환경은 지난해에도 전년도보다 낮은 결과가 나왔지만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습니다.

43위에 그친 시장 및 정치·규제 환경 항목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의회 입법활동 효율성(123위), 규제철폐 효율성(97위), 분쟁 해결에서 법체계 효율성(84위), 사법부의 독립성(69위) 순으로 낮게 평가됐습니다.

사법부 독립성, 분쟁해결과 규제철폐 관련 법체계 효율성 항목은 지난해보다 10위 이상 더 떨어졌습니다. 그나마 입법활동 효율성과 ICT 관련법 수준은 전년대비 상승했다는 점에서 위안을 찾아야 할까요.

15위에 오른 비즈니스 및 혁신 환경에서는 벤처캐피털 효용성이 무려 100위입니다. 스타트업이 나오기 어려운 환경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가격적정성은 70위로, 인프라 및 디지털 콘텐트(18위), 기술(27위)이 상대적으로 상황이 나은 상황이네요.

가격(요금) 문제를 구체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이동전화 요금(83위->84위)과 유선 초고속인터넷 요금(67->68위)도 소폭 하락했습니다.

잘 하고 있는 것도 살펴봐야지요? 1위에 오른 항목은 정부의 활용도, 사회적 영향도가 1위로 우수하고요, 개인의 활용도도 2위에 올라 우수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세부항목을 보면, 교육수준(Tertiary education gross enrollment rate), 가정 인터넷 접속률, 모바일 브로드밴드 가입자, 전자정부서비스, 전자참여(E-Participation) 분야에서 1등을 차지했습니다. 

정보통신 인프라를 빵빵하게 깔아놓았고 또 가입자가 많다는 것으로는 ICT를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볼 수 없습니다. WEF와 인시아드의 GITR·NRI는 바로 ICT 강국으로 확실히 자리하고자 하는 우리나라에게 주는 교훈이 담겨 있다고 봅니다.

시스코의 전문가는 기업 블로그(원문, 한글)에서 이번 NRI와 관련해 이렇게 분석했습니다.

“인시아드가 방법론을 미묘하게 수정해 얻은 결과처럼 큰 차이는 작은 변화에서 비롯된다. 정책입안자들이 교육시스템을 향상시키고 네트워크 요금을 줄이거나 가정·업무용 컴퓨터 기기에 대한 더 많은 감면 혜택을 주는 등의 아주 단순한 노력이 (NRI) 국가 순위를 올릴 수 있을 것이다.”

이 포스팅에도 첫 문단에 브로드밴드 선도국인 한국이 언급돼 있습니다. NRI가 주는 교훈을 설명하면서 말이지요.

 

2012/06/04 16:55 2012/06/04 1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