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에 해당되는 글 1

  1. 2010/07/14 청와대 대변인으로 가는 김희정 KISA 원장의 트윗 출사표

13일 청와대가 발표한 수석급 인사 명단에 김희정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이 올랐습니다. <관련기사 김희정 KISA 원장, 청와대 대변인 내정, KISA, 당분간 원장 직무대행체제…신임원장 공모 진행 예정>

김 원장은 작년 7월 23일 출범한 통합 한국인터넷진흥원 초대원장 자리를 물러나 청와대 대변인으로 옮기게 됩니다.

원장 임기 3년 중 1년도 다 채우지 못하고 가게 됐습니다. 이제는 인터넷진흥원 ‘원장’이 아니라 청와대 ‘대변인 내정자’로 불러야겠습니다.

이번 인사까지 포함해 김 대변인 내정자는 이제 항상 화제를 몰고 다니는 인물이 되고 있군요.

서른세살의 나이로 17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이 됐을 때에는 최연소 당선자였던 것을 비롯해 작년에 한국정보보호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통신국제협력진흥원이 통합해 출범하는 거대 정부의 IT산하기관 초대원장으로 최초의 여성원장, 가장 젊은원장이 됐습니다.

젊은 나이와 경험, ‘한나라당’ 국회의원 출신이란 점이 더해져 원장 선임과 취임까지 많은 우려와 함께 뒷말도 많았었습니다. 이번에도 김 원장의 청와대 인선을 두고 결국은 한국인터넷진흥원장직이 경력을 잠깐 만들어 주기 위해 활용됐다는 식의 이야기도 물론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김 원장의 지난 1년간의 평가는 대체로 좋습니다. 기관 통합작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고, 국회의원 출신으로 인터넷진흥원 위상을 높이는데도 상당히 기여했다고 평가됩니다. 대국민 정보보호 인식제고 등에서도 아주 열정적이고도 두드러진 활동을 보였습니다.

특히, 그가 가진 뛰어난 언변을 보면 앞으로 청와대에서 맡을 ‘대변인’의 역할을 잘 해낼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문제는 출범 1년도 안돼 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직에 공백이 생기게 됐다는 점입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최근 직급 및 임금체계 일원화까지 마치면서 출범 당시 가장 핵심과제였던 ‘통합’의 한고비는 넘겼지만, 현실적으로 신임원장 공모와 선출에 소요되는 두세달 정도의 공백기간, 그리고 향후 성향이 다른 신임원장과 조직원의 적응기간이 필요해 앞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아무도 모르는 상태입니다.

현정부에서 챙겨야 할 사람의 자리를 봐주는식과 같은 합리적이지 못한 인선이 된다면 상황은 아주 나빠질 것입니다. 

사실 김 내정자가 원장임기 3년을 채울 것이란 생각은 안했습니다. 저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정치인 출신인 김 원장이 당연히 다음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할 것이라고 예상을 했을 겁니다.

3년의 임기는 아니더라도 2년 가까이는 채울 수 있지 않을까 싶었는데요. 11개월 반은 너무 이르긴 합니다.

어찌됐든 나라에서 더 큰일에 쓰겠다고 부르니, 응해야겠지요.

김 내정자도 이러저러한 면에서 부담이 되는 듯, 트윗터에 이런 글을 남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긴 하루가 지나고 있습니다. 이제 더 긴여정을 가려합니다. 두렵고 설레이고 무겁고..... 함께 해주는 친구가 많았으면 합니다. 함께라면 어떤 길이라도 헤쳐갈 수 있는 그런 친구. 그런 친구가 되어 주실거죠?”

그리고 이런 글도 남겼습니다. “트윗 친구분들 중에 보안하시는 분들 많으시죠. 푸른지붕집에 정보보호를 잘 이해하고 전파시키려는 사람 한 명이 더 생겼다고 생각하고 저 응원 좀 해주세요. 이제 좀비PC 척결과 정보보호는 홍보수석실에서부터 많이 많이 전파해야죠.”

보안하는 사람들이 혹시라도 힘이 빠질까봐서일까요? 아니면 힘주기 위해서였을까요?

원장 자리를 떠나 청와대 대변인으로 가더라도 정보보호 인식제고와 관련정책에 계속 매진하겠다는 스스로의 의지를 더욱 다지고 명분도 얻고자 함이었을까요...

개인적으로는 보안인들을 생각하는 마음과 의지의 표현이 모두 함께 담겼다는 긍적적인 생각이 듭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장으로 있으면서 했던 경험과 지식, 마음이 이후 청와대와 향후 (가능하다면)국회에서의 활동에서 더욱 빛나게 발휘되길 바랍니다.




 

2010/07/14 10:13 2010/07/14 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