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가 ‘2013년 국내 네트워크장비 제조사 실태조사 및 2014년 통신사 구매·수요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습니다.

이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네트워크장비 시장 규모는 지난해 통신사들의 투자규모가 늘어났음에도 불구하고 전년대비 10% 이상 줄어든 4조5000억 규모로 나타났는데요. 유선장비 가운데 외산장비들과 경쟁해 다소 선전해왔던 국산 전송장비의 시장 점유율이 크게 하락하는 등 국산장비의 경쟁력이 떨어진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지난해 통신사들의 구매 실적은 1조2199억원으로, 2012년 대비(9717억원) 대비 25.5%가량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주요 원인은 트래픽 증가에 따른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지난 2011년에 크게 감소한 뒤 매년 서서히 증가하고 있는 구매추이를 볼 수 있었습니다.

한 눈에 국내 네트워크 시장 및 산업 현황을 살펴볼 수 있도록 미처 기사에 담지 못한 주요내용(표)을 여기에 소개합니다.
(관련기사
작년 국내 네트워크장비 시장규모·국산 점유율 모두 ‘하락’…올해는 바뀔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고서 전문은 한국네트워크산업협회 홈페이지(www.kani.or.kr)에서 내려받을 수 있습니다.

[이유지기자의 블로그=안전한 네트워크 세상]

2014/08/12 18:08 2014/08/12 18:08
시스코가 네트워크 가상화 시장 확대 공세에 나섰습니다.

네트워크 가상화를 적용하려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으로 업계가 요동치는 가운데, 주도권을 확고히 쥐고 가려는 모양입니다.

지난 6월 SDN에 대응할 오픈네트워킹환경(ONE) 전략을 내놓은 시스코는 이달 들어 가상 오버레이 네트워크와 관련해 눈길을 끄는 소식을 잇달아 전했습니다.

지난 4일(현지시간)
시스코는 가상 네트워크 오버레이 기술 개발업체인 브이사이더(vCider)를 인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난주에는
가상 스위치 ‘넥서스 1000V’를 무료화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저한테는 깜짝 발표였는데, 둘 다 회사 블로그를 통해 비교적 ‘조용히’ 알렸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넥서스 1000V’은 초기와는 달리 VM웨어 뿐만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 하이퍼-V, 시트릭스 젠 등 모든 가상화 환경을 지원하게 됐습니다. ONE 전략에 있는 이른바 ‘멀티하이퍼바이저’ 지원입니다.

시스코가 모든 프로그래밍 가능한 네트워크 방식을 지원한다며 내놓은 ONE 전략은 플랫폼 API, SDN 컨트롤러·오픈플로우 에이전트, 가상 오버레이 솔루션으로 구성됩니다. 가상 오버레이 솔루션 제공에 오픈스택 서비스와 넥서스 1000V가 해당됩니다.

시스코에 따르면, 브이사이더는 시스코의 ‘오픈네트워크환경(ONE)’ 전략 가운데 오픈스택 지원 측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합니다.

멀티테넌트 디스트리뷰티드 버추얼 네트워크 컨트롤러를 가진 브이사이더의 기술을 시스코가 개발 중인 오픈스택 퀀텀 네트워크 서비스에 통합시킬 예정이라는데요.

조직은 시스코 클라우드 컴퓨팅 조직에 통합된다고 합니다.

브이사이더 기술은 ‘넥서스 1000V’과 긴밀하게 연동돼 움직이겠지요. 그리고 대학과 협력해 추진하고 있다는, 연내 선보인다는 계획을 갖고 있는 SDN 컨트롤러 개발에도 활용될 수 있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무료 시스코 가상 스위치는 ‘넥서스 1000V’ 최신버전부터 제공됩니다. 베타버전으로 지난달에 발표된 시스코 넥서스 1000V 2.1은 연말부터 시스코는 넥서스 1000V를 에센셜 에디션과 어드밴스드 에디션 두 종류로 판매됩니다.

무료버전인 넥서스 1000v 에센셜 에디션을 시스코는 ‘freemium(프리미엄)’이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그만큼 여러 네트워크 기능을 제공한다고 합니다.

사실 완전히 무료는 아닌 것 같고요. 기술 지원 명목으로 저렴한 비용만 받을 예정이라는데요. 기능뿐 아니라 서비스 지원까지 포함된다는 점은 고객사 입장에선 희소식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가상화된 데이터센터 환경에서는 네트워크에 익숙지 않은 서버 담당자가 운영을 하거나 서버 환경을 잘 모르는 네트워크 담당자가 같이 운영관리를 담당하게 되는데, 서비스가 지원되면 어느 경우라도 유용하지 않을까 싶네요.

넥서스 1000V 에센셜 에디션은 가상 애플리케이션을 네트워크에 연결하고 이를 VM웨어 환경에 통합할 수 있는 레이어2(rich Layer-2) 네트워킹 기능을 제공합니다.

VXLAN, 시스코 v패스 서비스(Cisco vPath service insertion), v클라우드 디렉터(vCloud Director)와의 통합 기능, 그리고 VM웨어 v센터 서버에서 관리 및 모니터링을 하기 위한 플러그인 기능이 포함돼 있습니다.

CPU당 695달러인 현재의 넥서스 1000V 가격 그대로 책정돼 있는 어드밴스드 에디션은 보안 기능이 추가로 제공됩니다.

가상 방화벽인 넥서스 1000V용 시스코 VSG(Virtual Security Gateway for Nexus 1000V)와 DHCP 스누핑, IP 소스 가드(IP Source Guard), 다이내믹 ARP 검사, 시스코 트러스트섹 SGA(Security Group Access) 기능이 지원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스코는 이번 조치가 “시장의 흐름을 따라간 것”이라고 했는데요, 기본 기능을 제공해 수요를 빠르게 충족시키고, 추가 기능을 요구하는 고객을 위해 고급 기능을 제공하는 형태라는 점에서 말이지요.

그보단 물리적 환경뿐 아니라 가상화 환경에서도 네트워크의 주도권과 선두위치를 절대 빼앗기지 않겠다는 확고한 의지가 엿보입니다.

이번 조치로 현재 전세계 6000개 고객사이트를 확보하고 있는 ‘넥서스 1000V’ 고객이 단기에 확 늘어날 지 궁금해집니다. 클라우드, 서버 가상화 시장이 더디게 흘러가고 있는 국내에 넥서스 1000V 고객은 현재 4곳 뿐입니다.

여러 하이퍼바이저를 지원하니 잠재고객 기반도, 고객 선택의 폭도 넓어지게 됐고요. VM웨어 가상화 환경에서 꼭 비싸게 도입할 필요도 없어졌지요.

기존 VM웨어 환경에서 넥서스 1000V를 통해 어드밴스드된 네트워크 기능을 사용하려면 ‘v스피어 엔터프라이즈 플러스’ 라이선스를 써야 하는데, 아주 비싼 라이선스로 알려져 있지요.

그래서인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서버 2012가 출시된 이후 시스코코리아에는 하이퍼-V 환경에서 테스트 문의가 많다고 합니다. 피드백도 상당히 좋아, 관련 고객이 꽤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답니다.

시스코와 VM웨어가 아니라고 부인하더라도, 여러모로 두 업체의 사이는 멀어지고 있는 듯합니다.

서버 가상화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VM웨어가 소원하는 데이터센터 전체를 가상화해 소프트웨어정의데이터센터(SDD)를 실현하려는 여정에서 니시라를 인수한 이상, 시스코와의 경쟁은 불가피할 것입니다. VM웨어가 총 12억6000만 달러를 들여 인수한 니시라는 오픈 가상 스위치와 컨트롤러를 갖추고 있는, 가상 오버레이 기술 업체이지요.


SDN이 부상하면서 요즘 네트워크 업계가 모처럼 역동적인 느낌이 들고 있는데요. 가상화와 클라우드 시장에서 싸움은 이제부터 진짜 시작인가 봅니다. 
2012/10/25 08:44 2012/10/25 0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