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누'에 해당되는 글 1

  1. 2009/11/30 ‘화이트해커’ 우누에게 바란다 (1)

루마니아 해커로 알려진 ‘우누(Unu)’가 최근 보안업체들이 운영하는 웹사이트를 잇달아 해킹해 국내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우누’는 지난 24일 자신의 블로그에 전세계 대표 보안업체인 시만텍의 개인용 보안 제품 ‘노턴(Norton)’의 고객지원 사이트를 해킹했다고 올린 데 이어, 지난 27일에는 국내 업체인 잉카인터넷의 ‘엔프로텍트(nProtect)’ 사이트를 해킹했다고 공개했습니다.


해킹한 시만텍의 웹사이트는 일본의 고객지원 사이트로, ‘우누’는 블로그 제목에 패스워드와 제품 시리얼 번호 등 개인정보가 노출됐다는 점을 부각했습니다.
여기에는 일본뿐 아니라 한국 고객 정보가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국내에서도 이 사실이 급속히 퍼졌습니다.

잉카인터넷 관련 포스팅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누’는 지난 2월에는 카스퍼스키랩의 ‘카스퍼스키’ 제품 웹사이트도 해킹했습니다.


해킹 등 보안위협을 막는 기술을 개발하는 이들 보안 업체들은 SQL 인젝션(Injection) 취약점으로 자사 웹사이트가 잇달아 뚫리면서 망신을 당했습니다.

 
아마도 다른 유명 보안업체들도 이같은 구설수에 오르지 않도록 자사가 운영하는 웹사이트에 보안취약점이 없는지 다시 한 번 점검해보고, 보안관리를 더욱 강화하게 될 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신뢰성과 이미지 타격은 물론, 아무리 훌륭한 보안기술을 개발해 각종 보안위협을 막을 수 있는 제품을 내놔도 고객으로부터 외면당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웹사이트나 고객 DB관리가 취약해 진짜로 고객정보라도 유출당하는 사고가 발생한다면, 그야말로 회사를 유지하기 힘들게 될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우누’는 자신의 주장대로 해를 끼치려는 게 아니라 허점을 알려줘 보안업체들에게 경각심을 높이고 이를 보완할 수 있게 하는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우누’는 업체들마다 자사 웹사이트에 허점이 있다는 것을 용기 있게 인정했다는 점을 높이 사기도 했고, 나중에 취약점이 보완됐다는 사실도 공지했습니다.  


그런데 왜 전 아쉬움이 있을까요?


‘우누’가 진정한 화이트 해커라면 보안업체들에게 먼저 알려줬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도 보안업체들이 취약점을 시급히 보완, 조치하지 않는 등 등한시할 경우 공개하는 것이 더 좋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물론, 업체들마다 필요한 암호화 조치가 돼 있었다거나 개인정보 수집을 최소화해 “고객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았다”고 밝혔지만, ‘우누’의 이야기대로 각 업체의 고객정보가 노출될만큼 위험하다면 더욱 그랬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사이 진짜 악의적인 해커들이 ‘우누’의 블로그에 올려진 글을 보고 고객정보 유출을 시도할 수도 있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 때문입니다. 


보안업체들이 가장 무서워하는 것이 바로 ‘해킹 당했다’, ‘제품이 뚫렸다’는 이야기 아닐까요.

 
예전에 해커들은 자신의 이름을 알리기 위해 유명한 사이트를 노렸다고 하지요. 선의로 행한 것이라면 ‘우누’가 알려진 보안업체들의 웹사이트를 잇달아 해킹해 공개함으로써 혹시라도 불필요한 오해를 사지 않길 바랄 뿐입니다. 




2009/11/30 17:01 2009/11/30 17:01